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일과 어학을 동시에! 호주로 가자!

작성자 최숙 에디터 2019.05.03 20:50 조회 2,963회 댓글 0건

"워킹홀리데이의 성지, 호주에 대한 모든 것 "


워킹홀리데이를 가고 싶은데 어느 나라를 선택할지 까다로운 여러 조건 때문에 고민이신 분들.

그렇다면 ‘호주’는 어떠신가요?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다녀온 학생 ‘김욱태’ 씨의 조언을 들어봅니다.




▶ 호주 게스트하우스 사진


어학능력을 기르고 싶거나, 해외로 나가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은데 재정적 문제로 부담되는 대학생들은

‘워킹홀리데이’를 많이 선택 합니다. 실제로 워킹홀리데이는 20대의 특권이라고 불리기도 하며
많은 대학생의 로망이기도 합니다.

특히, 호주는 비자신청에 제약이 없어 ‘워킹홀리데이의 성지’라고 불릴 정도로

워킹홀리데이를 꿈꾸는 학생이라면 한 번쯤은 선택지로 고민해보셨을 것입니다.


▶ 워킹홀리데이를 가게 된 계기?

어렸을 때부터 다양한 기회가 있어서 해외 각지를 돌아다니며 견문을 넓힐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대학교에 막상 와서는 전공 과제나 시험, 방학 때 하는 아르바이트 때문에 시간이 잘 나지 않아
오히려 해외로 나갈 기회가 별로 없었습니다.
이렇듯 아쉬움을 가지고 생활하던 중. 사정상 군대를 조기 전역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학교로 바로 복학하는 것보다는 해외로 나가

기존에 했던 관광과는 다르게 특별한 경험을 하고 싶어 워킹 홀리데이를 택하게 되었습니다.



호주의 풍경


워킹홀리데이를 갔다 와서 느낀 점

개인적으로 제가 많이 놀랐던 것은 영화나 드라마, 다큐멘터리 같은 각종 매체에서 다뤄지는

외국의 모습보다 의외로 깨끗했던 점.
그리고, 호주에 거주하는 많은 이들이 질서를 잘 지킨다는 점 이 두 가지였습니다.

직접 거주를 하다 보니, 미디어 매체를 통해 호주에 대해 만들어진 기존의 선입견을 허물 수 있었습니다.

이를 통해 매체에서 다루는 호주의 생활상이 있는 그대로의 호주를 담아내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워킹홀리데이는 관광 목적으로 방문하는 것과 다르게 돈을 벌기 위한 구직활동도 병행해야 합니다.

그러다 보니 관광할 때는 많이 볼 수 없었던 인종차별을 어느 정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물론 상황마다 다르겠지만,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가실 분이라면 이 점도

어느 정도로 유념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가기 전, 꼭 준비해야 할 것
미리 준비하실 수 있는 것은 다 챙겨놓으라고 말을 해주고 싶습니다.
 집에서 챙길 수 있는 자질구레한 물품은 물론이고, 시급이 높은 직장을 원한다면

그 직장에 맞는 자격증까지 모두 미리 준비해 놓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정육 공장에서 일을 하실 생각이 있는 분들은 한국에서 미리
‘큐피버’를 접종하신 뒤에 가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한국과 다르게  병원비가 높다보니 여행자 보험을 미리 들어두시는 것 또한 좋습 니다.




▶ 호주에서 앵무새와 함께 찍은 김욱태님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갈 학생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워킹홀리데이로 호주로 가다 보면 막상 낯선 환경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런 새로운 환경에 겁먹지 말고 회피하기보다는 직접 부딪혀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구직활동부터 시작해서 호주에 거주하면서 발생하는 각종 돌발상황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직접 몸으로 부딪혀 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각각의 일에 두려워하지 말고 용기를 내보신다면 분명히 잘 헤쳐 나가실 수 있을 겁니다.



글 최 숙 에디터​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칼럼]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조차 불가능했던 사람들을 생각합니다! 송윤지 에디터 2020.06.05 70
341 [캠퍼스온] 고등학교와 대학교의 차이점 알려줄까? 박유림 에디터 2020.05.02 602
340 [칼럼] 대학의 사이버 강의 투자 더 필요해요! 최은영 에디터 2020.05.02 687
339 [인터뷰] 보이는 건 다 찍는다. 그런데 또 잘 찍는다. 13459 자취방 스튜디오! 배우진 에디터 2020.05.02 337
338 [글로벌] 해외는 가고 싶은데 비용이 부담된다면? 손한나 에디터 2020.05.02 831
337 [칼럼] 데이터 관련 자격증, 어디까지 따봤니? 송윤지 에디터 2020.05.02 872
336 [인터뷰] 대학생, 영화산업의 중심지인 미국으로 떠나다! 선유진 에디터 2020.05.02 1011
335 [캠퍼스온] “대학생들의 코로나19 극복 함께하기” 손한나 에디터 2020.04.01 661
334 [글로벌] 해외에서 직업을 찾는 청년들! 배우진 에디터 2020.04.01 981
333 [칼럼] “개강연기, 등록금은 어떡하죠?” 박유림 에디터 2020.04.01 972
332 [인터뷰] 온라인 빈티지샵 ‘FLAPPER’에는 특별함이 있죠! 최은영 에디터 2020.04.01 1074
331 [인터뷰] 세계 곳곳 교환학생들과 ‘국제 우정’ 쌓아요! 송윤지 에디터 2020.04.01 1080
330 [칼럼] 미리미리 정보수집, 해외 인턴 경험도 지름길! 선유진 에디터 2020.04.01 1254
329 [칼럼] 대학생들을 위한 경제적 지원 정책 국가가 고민할 때 한지호 에디터 2020.03.09 1023
328 [칼럼] 자격증, 다음 방학 노리지 말고 이번 학기부터! 한지호 에디터 2020.03.09 1162
327 [인터뷰] 로봇 경진대회를 통해 세상을 보다! 이연희 에디터 2020.03.09 1086
326 [인터뷰] 철도에 즐거움과 문화를 더하다 유정우 에디터 2020.03.09 1408
325 [글로벌] “외국에서 한 달 살아보는 건 어때?” 최 숙 에디터​ 2020.03.06 1354
324 [캠퍼스온] “유학생 갈등 불씨 더 이상 없길 바라요!” 송윤지 에디터 2020.03.04 912
323 [칼럼] ‘족보’ 잘 얻는 것도 실력이라고요? 유정우 에디터 2019.12.02 2162